2010년 11월 13일 토요일

Thicket [iPad, iPhone]

Augmented irreality

"Augmented irreality", interactive video installation, time variabile. Demo version , 2’13’’, 2010.

2010년 6월 21일 월요일

sinae kim solo exhibition

2010 인사미술공간 전시 :

김시내 개인전

전시기간 2010.07.02 (금) - 2010.07.22 (목)
전시개막 2010.07.02 (금) 오후 6시

2010년 4월 10일 토요일

X-Mission Episodes One - Four

X-Mission Episodes One - Four 2009 - 2010

Ursula Biemann

X-Mission is a piece of video research on the extra-territorial status of Palestinian camps and the refugees who inhabit them. Like the many extra-territorial and otherwise exceptional spaces that have emerged in the wake of globalisation, contemporary refugee camps are designated spaces outside the national territory.


2010년 4월 4일 일요일

Empty Space

Empty Space

An Immaterial Survey of Our Peers is a group show currently on display at the School of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Curated by Web collective JOGGING, the exhibit brings together the work of a group of artists whose art is primarily displayed and distributed via the Web. Given the immaterial quality of much of the work, the show does not physically take place within the gallery space itself. Instead, the artwork has been collected and arranged over photos of the empty gallery space using digital compositing techniques. These photos are then displayed as documentation of the exhibit on the show website, and projected onto the walls of the gallery space for the show's duration. Artists on display include AIDS-3D, Kari Altmann, Jon Rafman, Travess Smalley, Ben Schumacher, and Hermonie Only, among many others. The show is currently on display both online and at the Sullivan Galleries at the School of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2010년 3월 28일 일요일

Contemplating the Void: Interventions in the Guggenheim Museum

View the online exhibition

공간에 대해 사유하다. 구겐하임 온라인 전시
세계최고의 200명의 아티스트, 디자이너, 건축가가 참여한 구겐하임 공간에 대한 실험적인 사유들

오랜만에 inspiration이 되는 작업들

proposal ! click!

February 12–April 28, 2010
Since its opening in 1959, the Frank Lloyd Wright–designed Guggenheim building has served as an inspiration for invention, challenging artists and architects to react to its eccentric, organic design. The central void of the rotunda has elicited many unique responses over the years, which have been manifested in both site-specific solo shows and memorable exhibition designs. For the building’s 50th anniversary, the Guggenheim Museum invited nearly two hundred artists, architects, and designers to imagine their dream interventions in the space for the exhibition Contemplating the Void: Interventions in the Guggenheim Museum. Organized by Nancy Spector, Deputy Director and Chief Curator, and David van der Leer, Assistant Curator for Architecture and Design, the exhibition will feature renderings of these visionary projects in a salon-style installation that will emphasize the rich and diverse range of the proposals received. Contemplating the Void: Interventions in the Guggenheim Museum will be on view at the Solomon R. Guggenheim Museum from February 12 to April 28, 2010.

Aristotle famously pronounced that nature abhors a vacuum, an idea that still resonates in art today. In designing the Guggenheim Museum, Wright flaunted the notion of the void, leaving the center tantalizingly (or threateningly) empty. Over the years, when creating site-specific installations or exhibition designs for the building, artists and architects have imbued the space with their presences, inspiring unforgettable works by Matthew Barney, Cai Guo- Qiang, Frank Gehry, Jenny Holzer, and Nam June Paik, among others. For the building’s 50th anniversary, the Guggenheim invited scores of artists, architects, and designers to leave practicality or even reality behind in conjuring their proposals for the space. In this exhibition of ideal projects, certain themes emerge, including the return to nature in its primordial state, the desire to climb the building, the interplay of light and space, the interest in diaphanous effects as a counterpoint to the concrete structure, and the impact of sound on the environment. Conceived as both a commemoration and a self-reflexive folly, Contemplating the Void confirms how truly catalytic the architecture of the Guggenheim can be.

Submissions were received from all over the world from a wide range of artists, designers, and architects, including emerging as well as established practitioners. Among the many works in the exhibition are projects by artists Alice Aycock, FAKE DESIGN (Ai Weiwei), Anish Kapoor, Sarah Morris, Wangechi Mutu, Mike Nelson, Paul Pfeiffer, Doris Salcedo, Lawrence Weiner, and Rachel Whiteread; designers such as Fernando and Humberto Campana, Martí Guixé, Joris Laarman Studio, and Studio Job; and architects such as Álvaro Siza Vieira Arquitecto, BIG (Bjarke Ingels Group), Greg Lynn FORM, junya.ishigami+associates, MVRDV, N55, Philippe Rahm, Snøhetta, Studio Daniel Libeskind, Toyo Ito & Associates, Architects, and West 8. In addition to the exhibition in the Thannhauser and Annex Level 4 galleries, Contemplating the Void will be accompanied by a comprehensive exhibition Web site, which will document each submission and feature introductory essays texts by Nancy Spector and David van der Leer.

The Leadership Committee for Contemplating the Void: Interventions in the Guggenheim Museum is gratefully acknowledged.

Left: Alyson Shotz, Untitled, 2009 (detail). Laserjet print, 48.3 x 33 cm. Artwork © Alyson Shotz. Right: MAD Architects (Yansong Ma), State Fair Guggenheim, 2009 (detail). Digital print, 94.5 x 68.6 cm. Artwork © MAD Architects (Yansong Ma)

2010년 3월 1일 월요일

PMA manifesto group 1st exhibition

장소:W gallery, show style shop 1F
(신촌역 2번출구)
시간: OPENING 2010, 3,5, FRI, PM6:00
기간: 3,5~ 3,26

PMA manifesto group 1st exhibition

참여작가: 김동준, 김선우, 김준성, 허재석, 김시내
장소:W gallery, show style shop 1F
(신촌역 2번출구)
시간: OPENING 2010, 3,5, FRI, PM6:00
기간: 3,5~ 3,26


문화는 항상 그런것이며, 기존의 형식이나 장르, 실제로 기존의 정신활동과 매개, 그리고 사고와 표현은 다른 측면들에서 보면 미디어 산물이기도 하다는 것을 우리가 이제야 이해하기 시작한 것은, 오늘날 문화가 미디어의 문제라는 것을 우리가 알게 되었기 때문이다. (Fredric Jameson, 1991)

블로그, 페이스북, 채팅룸, 핸드폰등 대인관계를 혁명적으로 변화시킨 커뮤니케이션 미디어의 폭발에도 불구 하고, 우리는 여전히 타인과의 소통에 어려움을 느낀다. 핸드폰에 무수히 많은 사람들의 전화번호가 입력되어 있는데 어느날 밤 문득 누군가와 전화를 하고 싶어서 핸드폰 목록을 뒤지다가 결국 한 명에게도 전화하지 못했던 경험이 누구에게나 있을것이다. 우리의 삶은 온통 미디어에 둘러싸여 있지만, 개인이나 사회 문화적 소통의 불가능성이 확대되는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쿤데라가 웃음과 망각의 책에서 전반적인 고립화 현상이 서광을 낳고, 이번에는 전반화된 서광이 전반적인 고립화 현상을 강화함으로써 문제는 더 심각해 진다고 언급했듯이, 각자는 저마다의 외부 세계에대해 어떠한 목소리도 차단해 버리는 자신을 벽으로 둘러싸고 있다. 겉에서 보면 외부와 철저하게 고립된 하나의 굳건한 성처럼 보이지만 감정적 기반은 쉽게 붕괴될 정도로 취약하기 그지 없다.

집합적 구원과 사회개혁은 테크놀로지를 통해 성취될수 있다는 기술적 낙관론에 대한 믿음은 많이 상실되었다. 하지만 무수한 미디어에 둘러싸여 오히려 소통 부재가 되어버린 시대 속에서 미디어를 통해 소통 가능성과 이러한 경험들에 대해, 이번 전시는 보다 성찰적으로 다루어 보는 계기가 될 것이다.

[PMA manifesto group 1st exhibition] 김준성

작품명: Hypothesis verification bias

우리는 누군가를 만나게 되고 누군가를 인지한다그 만남에 있어 때론 선입관에 의한 첫인상으로 상대방을 제한된 정보만으로 가둬버리는 위험한 일을 저지른다.그리고 자신이 내린 판단에 들어맞지 않는 정보는 받아들이지 않는다.이러한 현상을 사회심리학에서는 가설 검증 바이어스(Hypothesis verification bias)라고 부른다. 가설 검증 바이어스는 우리에게 타인을 받아들이는데 편견을 형성한다.타인과 나라는 경계. 그 사이에 보이지 않는 모호한 공간이 존재할지 모르겠다. 그 공간은 타인과 나에게 연결된 합일점이거나, 때론 자신을 보호하는 최소한의 경계이다.자신의 경계를 스쳐지나가는 사람은 수없이 존재한다.그리고 그러한 공간 속을 드나드는 사람은 모두 삶의 방식과 개성이 자신과 다르다.그것은 각자가 서로를 이해할 수 없음을 의미하거나. 본연그대로의 온전히 타자를 받아들이는 것이 힘든 것처럼 보인다.우리는 누군가를 자신만의 시선으로 가둬버리거나 단정 짓는다.나는 이러한 보이지 않는 공간을 구체적인 형상으로 제작하였다.이 공간은 타인과 자신의 경계에 임하는 현대인에게 스스로 질문을 던진다.제작되어진 상자 속 공간을 관람객은 타자의 속마음을 들여다보듯 들여다 볼 수 있으며,작품을 대하는 관객의 행위에 따라 공간속 이미지가 변화 하도록 제작되었다.그것은 어쩌면 타인과 나와의 조우를 이야기함과 동시에 경계선에 임하는 우리의 역할에 대하여 의문을 던진다.그리고 그것을 통해 자신의 삶에만 집중되어진 우리의 모습을 이야기 하고자 한다.
2010년 2월

Hypothesis verification bias

We meet someone and recognize them. The first meeting might make you prejudice that person because of how you felt about that person whenyou knew nothing about him or her.
Also, we do not accept what we think is not true.These cases are called "Hypothesis verification bias" in social psychology. These bias make us prejudice certain people.
A wall between me and others. There exists a small hole which cannot be seen.
That hole might be a connection between us, or the least protection for ourselves. There are a lot of people who passes that wall.Also, every person, who passes through that hole, has a life style of their own.That means that they cannot understand each other, or not accepting what the others style exactly. we just think of our lives.I designed this invisible hole physically.
This place asks people how people now days respond to the wall between one self and others.By looking into the designed box, audience might feel as if you are looking into others mind.and the image inside might change according to how the audience react.
I understood these situation as our society's prevalent personal differences.
These social conditions questions that we think of others only in our point.

[PMA manifesto group 1st exhibition]김동준


피카소는 예술은 진실을 감지하도록 가르치는 일종의 위선이라고 했다.미디어는 위선적 성격이 강한 매체이다.나는 미디어의 속성을 뒤집어서 만든 그 위선을 통해 canon을 붕괴 시키려고 한다.우리는 세계가 가진 절대 진리는 과연 절대적인가에 대해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그것은 인류와 문명과 과학 기술 등 우리 인간이 가진 한계를 극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또한 예술의 가장 중요한 역할도 이것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제작 방법 해가 지는 다리 위에서한 남자가 매우 천천히 걷는다.뒷 배경은 지는 해가 보여야 하고 걷는 사람은 매우 천천히 걸어야 한다.마치 슬로우 모션 같은 움직임으로 굉장히 느린 움직임을 취한다.
그리고 카메라는 인물의 측면을 follow shot 으로 촬영한다.카메라는 인물의 움직임과 동일한 속도로 움직여야 하고 인물은 해가 질 때까지 걷도록 한다.촬영이 모두 끝나면 영상 편집툴로 촬영된 영상 속 사람이 정상 속도의 걸음처럼 영상의 듀레이션(speed)를 빠르게한다.그러나 녹음된 소리는 반대로 느리게 한다.
그럼 완성된 영상은, 인물은 정상속도로 걷고 배경 속 해는 매우 빠르게 질 것이다.반면에 소리는 아주 느리게 늘어진 소리가 들리게 된다. 이렇게 한가지 영상 속에는 빠르고 정상이고 느린, 3가지 시간이 공존하게되는것이다.시간은 불가역적인 방향으로 오직 관통하는 하나의 차원이다.그 안에서 구별되는 연속적인 요소들은 주제를 중심으로 간격을 정하며 서로 관련 되어진다.하지만 느리게 걷는 인물의 행위로 인해 화면 안에 모든 객체는 시간적 공존성이 파괴 된다.결과적으로 미디어를 통해 시간의 법칙을 붕괴시키고 그 경계를 허무는 작업이다.


Picasso said: art is a sort of a hypocrisy that lets people detect the truth.Media is a strong hypocritical medium.I tried to break down the canon with the hyprocrisycreated by overturning the attributes of the media.
We need to think over whether the absolute truth in the the world is absolute.I think,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overcome the human limitations of humanity and civilization, including science and technology, etc.Moreover, this will the most important role of art.

Production Method
A man slowly walks on the bridge on a sunset.The sun should be seen in the background, and the man should walk slowly.He moves like one in a extreme slow-motion picture.
And the man is taken from the side as a follow shot.The camera should move at the same speed as the man, and the man walks until the sun goes down.After all the shooting, the video should be edited so that the man walks at a normal pace by speeding up the duration of the movie.Whilst, the recorded sound is slowed down.So, the finished video should be showing the man walking at a normal speed, and sun in the background will be going down very fast.On the other hand, the sound will be heard very slow lap. So, three different speed of time- Normal, fast and slow- coexist in one shot.Time is a one-dimensional frame that flows towards inirreversible direction.Distinct elements in the successive intervals around the subject constituents are related to each other.
However, due to the act of the man walking slowly, all objects in the screen destroy the temporal coexistence.As a result, the media collapses the law of time, the boundary between time throughand.

[PMA manifesto group 1st exhibition]김시내



untitle, 2010, software art

시공간을 넘어선 블로그나 트위터등 을 통한 소셜네트워킹의 시대에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대는 과연 진정한 소통을 위한 유토피아의 실현인가 하는 물음을 던져본다.악플로 건강하지 못한 공공커뮤니케이션의 영역, 거대자본에 의한 상업적인 문화코드에 의한 일방적 소통 등 아직도 진실한 소통을 위한 길은 멀다.
나의 작업은 Naver.com, daum.net, cyworld.com, facebook등 우리나라의 거대자본에 의해 운영되는 대표적인 싸이트와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의 메인화면이 컴퓨터 코드에 의해 이미지가 해체되면서 텍스트만이 스크롤된다.

We are living in The era of social networking beyond time and space through Through blogs and Twitter, etc. Whether this era is the true realization of a utopia of communication? Unhealthy areas of public communication with Overflowing criticism, one –side communication of the huge Commercial culture code in the web Dominated by large capital...True communication is still a long way.

Korea's representative web site such as Naver.com, daum.net, cyworld.com are run by big capital and the social-networking site's images of main page by a computer code that will be dismantled and the text will scroll

[PMA manifesto group 1st exhibition]허재석

작품명 : The limitation of perception and The ego

나의 작업은 타인과 나의 괴리감에서 비롯하였다.뒤엉켜 있는 감정을 타인에게 설명하여, 함께 공감을 느끼려 노력했던 적이 있다.그때 내가 표현하려는 감정과 타인이 받아들이는 감정 사이에 괴리가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그로 인해 자신의 감정을 완벽히 알고 같이 공감할 수 있는 존재는 결국 나를 제외한 스스로 외에는 없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결국 우리가 언어, 표정, 혹은 다른 매체를 통하여 타인과 공감한다는 것은 기본적으로 그 한계를 갖고 시작한다. 또한, 이러한 사실이 있기에 , 나에게 좀 더 다양하고 효과적인 소통의 수단을 찾도록 이끈것 같다.이번작업 "인식의 한계 그리고 자아" 는 바로 내가 사고하는 방식을 확고하게 잡아준 작업일 뿐더러 그렇게 생각하도록 이끈 시작점이다.설치물의 큰 원은 그 속에 존재하는 수많은 매체들이 어느 방향으로든 자유롭게 퍼져나갈 수 있음을 상징한다. 6명의 인물은 모두 나의 가족 구성원이
다, 각각의 서로 마주보는 2명의 인물들은 얼굴 표정을 통하여 그들의 메세지를 전달한다, 그리고 등을 마주보고있는 개개인은 서로가 붙어있는 상태에서 표정으로 전달받은 이미지를 스스로가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다른 감정을 전달한다.만약 당신이 이 글을 읽은 후에야 나의 작업을 이해하였다면 당신과 나 또한 인식의 한계 의사소통의 한계를 경헙한 것 이다.
2010년 2월

The limitation of perception and The ego

The begining of my work comes from the moment when I feel that nobody have full sympathy with me.Someday, I had tried to share the bottom of my heart with others. However, I found that there is a permanent gap between a feelings that I want to
show and an understanding they accept. It means that I am the only one who has an insight into my mind.
There are lots of communication methods such as a speech, a body language, and many diverse media. Those measuresalways have a limitation of perception. Perhaps, this truth leads me to think about how can I share my emotions by using various media.
An installation, "The limitation of perception and The ego" is the very starting point which makes me believe in this way.
The circle means our circumstance which extends without cease in all direction. Also, each person in the picture are my family members who havethe most close relationship with me. In this work, you'll find that they are communicating by facing each other, having the same face look. However,unlike the two opposite persons, every single person who stands with his or her back can not interpret previous emotion. If you have understoodwhat I mean after read this statement, we already had experienced a lack of perception.

[PMA manifesto group 1st exhibition] 김선우

작품명: 공간 [空間, space]

사람은 누구나 자신만의 공간을 가지고 있다. 가끔은 자신만의 공간에서 고립되어 각자의 생각들을 끊임없이 펼치고 행동한다. 고립이 오래되면 오래될 수록 타인에 대한 갈증과 외로움을 느끼게 된다. 외로움은 커져 우울해지고 우울한 감정이 심해지면 결국 병으로 까지 다가간다. 타인의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선 자신만의 공간에서 나와 타인과 합의점인 새로운 공간에 다가서야한다. 한사람만 다가간다고 해서 치유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양쪽 모두가 새로 창출된 공간속에 존재해야 치유가 가능하다. 하지만 두 사람이 같은 공간에 존재한다고 치유가 되는 것은 아니다. 같은 공간속 시간이 흐름에 따라 서로가 기다리고 끊임없이 노력한다면 그들은 결국 서로의 감정을 이해하고 치유 받게 될 것이다.

Everyone has their own space. Sometimes it is isolated in its own space, their thoughts are constantly pyeolchigo behavior.
Isolation is a long long time slows down for others will feel thirst, and loneliness. Depressive feelings of loneliness never get bigger, you become
depressed, eventually headed to illness.Thirst of others instantly with others listed in their own space in the new space, an agreement will come up.
They wanted to get closer to yourself you can not heal. Both must exist in space, the new entries explicitly created can be healed.
But two people to exist in the same space that is not healing. Over time, depending on the genus, such as space, waiting for each other if they are
constantly trying to understand each other's feelings,and eventually will get healed.

2010년 1월 30일 토요일

post - media art manifesto

ART MOVEMENT FOR reform of new media art and contemporary art scene

mail to: k_sinae@hotmail.com

1. Reflecting on the New Media Art that cannot create any more an aesthetically meaningful or artistically inspirational works beyond a mere presentation of technological advancement;

2. The end of art took the art to run out of its authoritarian regime of intelligentsias, and toward the convergence of various cultural modalities and media. What we call the art today refers to not the object in a white cube, but the cultural practice encompassing various cultural phenomenon of the society.

3. Post- Media Art incorporates contemporary cultural trends, tastes, and various cultural forms (game, movie, web, graphic design, etc.) and remediate them. Media and art are the mixture of different facets of our culture.

4. We throw away the authoritarian, pedantic and intellectual practices of the past in the contemporary art scene, while promoting artistic indefiniteness, uncertainty, and open semantic approach.

5. We pursue perceptual, emotional, conceptual and empirical interactions. 'Communication' can only be achieved through the interaction.

6. We admit the co-existence between human and machinery, while allowing the social intervention of the art through independent criticism. The media has led social and political reformation.

7. We are against 'Spectacle'-obsessed modern culture , 'popularlist entertainment' and totalitarian mass communication.

8.Art differently works in the society. Thus, our job is to find an answer to the question: What should be the art for in the present era?

9.Technologies unleash our imagination

10. we are in the pursuit of spiritual experience in the new media place.

Sinae Kim

post - media art manifesto

ART MOVEMENT FOR reform of new media art and contemporary art scene


1.기술적 탁월성과 진보에 집중하여 에술적 의미 생산과 감동을 만들어 내지 못하는 미디어아트에 대한 반성으로부터 시작한다.

2.예술은 이미 종말을 맞이하여 기존 인텔리적인 제도권의 권위적 영역을 벗어나 다양한 문화적 형태, 매체와 연합함으로 융합된 형태의 문화를 만들어 가고 있다.
우리가 예술이라고 부르는 것은 화이트 큐브안의 오브제가 아닌 사회의 여러 문화적 현상들을 포함하는 것이다.

3.포스트 미디어 아트는 동시대의 문화적 경향들, 취향들, 다양한 문화적 형태( 게임, 영화, 웹, 그래픽 디자인)을 포섭하고 재매개 한다. 미디어와 예술은 우리 문화의 많은 측면에 의거하는 혼성체이다.

4.우리는 과거 제도권 예술의 권위주의적, 현학적, 인텔리적인 관습들을 지양하나, 예술적 정의 모호함, 불확실성, 결과에 개방된 의미론은 지향한다.

5.우리는 지각적, 감정적, 개념적, 경험적 인터랙력션을 추구한다. 소통은 .오직 상호작용을 통해서만 이루어 질수 있다.

6.우리는 기계와의 공생을 인정하며, 주체적 비판을 통해 예술을 통한 사회적 개입이 이루어 질수 있도록 한다. 미디어는 사회적 ,정치적 의미에서 개혁에 관여해 왔다.

7.우리는 미디어를 통해 미디어가 생산해내는 스펙타클 주도의 현대문화와 전체주의적 매스커뮤니케이션에 대항한다.

8.예술이 사회적으로 작동하는 방식은 다르다. 이 시대의 예술은 무엇이어야 하는 가에 대한 답을 찾는 것이 우리의 의무이다.

9.기술은 우리의 상상력에 해방적이다.

10. 우리는 뉴미디어 문화의 영역에서 spiritual한 경험을 추구한다.

sinae kim